육아..? [31M] ...격변의 황슨생님 2018/01/07 22:56 by Misa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아무튼 새해가 되도록 포스팅이란 무엇이더냐. 하고 방치해놓고 있었지만 간간히 눈팅은 하고 있었더랍니다.
왜 기본적으로 3세면 끝난다는 분리불안이 2018년 4세 되시는 황슨생님은 끝날 기미가 안보이는 지 모르겠습니다.
얼집 방학동안 “이것이 껌딱지다!”를 시전하며 낮잠이고 뭐고 다 폐업하신 슨생님과 pms의 환상의 콜라보로 멘탈이 가루가 되었네요 ㅎ... 슨생님은 그렇다 쳐도 망할 놈의 피엠에스...-.-+

암튼 그간의 일을 이야기 하자면,
발달 검사를 받으신 슨생님은
병원왈 “상호작용이 약하고, 언어는 돌 전후 수준. 자폐스팩트럼에 걸리는 부분이 없지는 않지만, 아직 어리기에 확진은 내릴 수 없고, 놀이치료와 감각통합치료를 통해 변하는 걸 지켜보자” 고.
그 와중에 어린이집에서는 3세까지는 맡아드릴수 있으나 4세반은 어렵다는 이야기가 나와서
무시무시한 자괴감의 늪에서 허우적 대고 있었습니다.
제 피엠에스가 정말 지랄맞게 우울모드로 끌고 들어가서 생리전 일주일은 물론, 생리기간, 재수 없으면 배란일 전후로도 엄청나게 다운 되다보니 아주..ㅠㅠ
그래도 나쁜일만 생기란 법은 없는지, 이번에 새로 알아본 얼집은 정말 원장선생님 마인드도 너무 마음에 들었고, 원래부터 보내고 싶었던 느낌의 얼집(숲어린이집) 이기도 해서 빨리 3월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까지 들었습니다.
동네에 있는 발달센터도 등록했더니 일주일이 매우 짧아진 기분입니다.
절대 조급해하면 안된다고 하는 지라 일단 계속 느긋하게 생각하자고 마음 먹는 중이네요.

... 근황이라고 주저리주저리 썼는데 마무리 할 말이 생각 안날 뿐이고..
암튼 저희는 무사히(?) 잘 있습니다- 정도로 마무리할랍니다. ㅎㅎ





육아..? [23M] 이번 연휴는 2017/05/02 22:27 by Misa

병원 통조림 당첨..

황슨생님이 폐렴에 걸렸습니다.
일주일 정도 열이 오르락내리락해서 대학병원에 왔더니 폐렴진단 받았어요.
바로 입원 수속 하고 입원했는데,
이 쪼끄만 애기도 혈압도 재고 피도 뽑고 다 하네요.
무엇보다 링거를 너무 싫어해서 ㅠ 수시로 뽑으려 들고 있습니다. 호흡기 치료는 엄청나게 악을 쓰며 싫어 하고 ㅠㅠ
해열제 먹고 자고 있는 지금이 가장 평온하네요 ㅠㅠ
빨리 나아 집에 가자 ㅠㅜ

육아..? 나는 내가 좋아요~ 2017/03/24 17:25 by Misa

문센 교실의 거울에서 마음에 드는 분을 만나신 황슨생님(....)
....그래, 그렇게라도 니가 좋다니 됐다. -_-;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