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29M] 오랜만입니다. 2017/11/09 20:52 by Misa

황슨생님 폐렴 이후로 글을 안썼으니 한 5~6개월만인듯 합니다.
간간히 밸리 글들은 보고 있었는데,
막상 뭘 쓰려고 하면 너무 많기도 하고, 뭘 떠 이런 것까지 쓰나 싶기도 하고 방황하다보니 계절이 바뀌고 반년이 지나버렸네요.
아무튼 황슨생님은 무럭무럭 잘 자라고 있습니다. 무게도 묵직해지고 목청도 커지고..
단지 언어가 늦된 분이시라 그에 대한 고민도 좀 있기는 했네요. 저도 초조하지만 시어머니께서 걱정을 많이 하셔서 급(정말 급히;) 어린이집도 다니게 되었더랍니다.
제가 찜해놓은 곳은 4세반 부터 있었던지라 일단 비어있는 가정 얼집으로 무조건 고고싱했는데 뭐, 특별히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무난한 곳에 당첨되었네요.
종일 있지는 않고 늘 1시에 귀가하고 있습니다. 자유시간 정말 짧네요.ㅎㅎ
그렇게 3개월쯤 다녔더니 어느날 담임쌤께서 조심스럽게 말씀하시더라구요.
황슨생이 조금 다른애들과 다른것 같다고. 언어가 늦는 건 괜찮은데 사회성이 많이 떨어지고 그래서 센터 같은 데 한 번 가보심이 어떠냐고요.
사실 두돌 전후로 정말 고민하던 사안이기도 했고, 드디어 누군가 등떠밀어 주는 구나 싶어 좀 고맙기도 했습니다.(애 아빠는 이런 면에서 도움이 전혀 안되었거든요 -> 원한)
비 전문가인 제 눈으로 봤을땐 대충 사설센터 다니면서 놀이치료나 좀 받으면 될 것 같은 레벨이라 크게 걱정을 안했는데,
어찌어찌 시댁과의 연계로 무려 병원 상담을 받게 되었습니다.
일단은 외래에서 상담만 받고, 검사는 예약이 밀려서 아직 못받은 상태네요.
의사쌤의 견해로는 일단 황쌤의 언어 상태는 돌 정도 수준이고 나머지는 이비인후과, 재활의학과, 발달검사를 해봐야 자세히 알 것 같다 하시더군요.
이상하게 위기감은 잘 안 느껴지네요. 음..
중증이다!! 라는 삘은 안와서일까요.
아무튼 그렇게 황슨생님은 검사가 자길 기다리는 줄도 모르고 블록도 쏟고 책도 무너뜨리고 맨발로 우다다다 달려가고 엄마 선글라스도 뺏어쓰고 안아들면 새우꺾기도 하며 잘 지내고 있습니다~(급 결말)




육아..? [23M] 이번 연휴는 2017/05/02 22:27 by Misa

병원 통조림 당첨..

황슨생님이 폐렴에 걸렸습니다.
일주일 정도 열이 오르락내리락해서 대학병원에 왔더니 폐렴진단 받았어요.
바로 입원 수속 하고 입원했는데,
이 쪼끄만 애기도 혈압도 재고 피도 뽑고 다 하네요.
무엇보다 링거를 너무 싫어해서 ㅠ 수시로 뽑으려 들고 있습니다. 호흡기 치료는 엄청나게 악을 쓰며 싫어 하고 ㅠㅠ
해열제 먹고 자고 있는 지금이 가장 평온하네요 ㅠㅠ
빨리 나아 집에 가자 ㅠㅜ

육아..? 봄나들이~ 2017/04/12 22:11 by Misa


봄입니다! 봄이네요!!
요 며칠은 정말 날씨도 좋고 공기도 훈훈하고 봄느낌이 물씬 났었는데,
이 봄바람이라는 것이 사람을 참 집 밖으로 튀어나가게 하는 거 더라구요 ㅋㅋ


아파트 단지는 이 부근에서는 나름 오래된(...) 곳이라 저리 큰 나무가 있었습니다만,



근처에 있는 공원들은 아직 새내기들이라 나무들이 황슨생님 만큼 꼬꼬마더군요.
뭐, 같이 사진 찍기는 좋지만- 봄바람 쐰 기분이 2% 부족했달까요!

게다가 북쪽나라 파주시는... 서울과 온도차이가 있어서 인지 늘 꽃이 늦게 피더라구요.
조금이라도 남쪽으로(?) 가서 봄바람을 쐰다며
큰황슨생님 작은 황슨생님 끌고 따뜻한 일산(....읭?)으로 가보았습니다,

네.. 생각해보면, 저 예전에 연애시절에도
동네 꽃 다 지고 신록이 우거질 때, 일산은 꽃이 피어있었지요 -_-;
일산도 만개까진 아니더라구요.
그래도 모처럼 콧바람 쐬러 나왔으니 호수공원으로 고고싱 했습니다-
.... 고고...


낮잠도 고고.... ㅇ)-(
네, 가는 길에 황슨생님 꿈나라로 가버리셨습니다 ㅠㅠ
그래도 일산까지 나왔는데.. 싶어서 유모차에 태우고 카페에서 좀 기다렸더랍니다.
밖이라 그런지 꼴랑 한 시간 주무시고 일어나시더라구요. 'ㅅ'; (평균 세 시간 주무시는 분...ㅠ)
일단 때를 놓치지 말자는 기분으로 얼른 들쳐업고 호수공원으로!


이 사진을 보면 다들 엉아 같다고 하는데-
사실은 잠이 덜 꺠서 그냥 멍 때리고 서있는 거랍니다 ㅎ


개나리 옆에서도 찍어보려고 했는데 잠이 덜 깨셔서 계속 안기려고만 하더라구요.


스리슬쩍 벚나무 쪽으로 걸어가보았습니다... 이렇게라도 꽃사진을 남기고 싶었더라지요.
남는 건 사진이다아아아앗!!

일단 꽃들은 참 예뻤으나! (수양벚꽃? 이었나요 정말 예쁘더라구요!)
잠이 슬슬 깨신 황슨생님은 사진 촬영에 매우 비협조적으로 나오셔서....


결국은 머리에 얹은 꽃사진 정도로 만족해야 했네요 ㅋ

다음주에 파주쪽에서 다시 시도해보아야겠어요 ㅋㅋ
아무튼 작년엔 벚꽃 만개한 곳에서 꽃잎이 날린다고 무섭다고 잉잉 댔었는데, 조금은 큰 것 같습니다ㅋ



뱀다리> 나름.. 꽃놀이 한다고 긴 앞머리도 자르고 간건데~ ㅠ


일욜만 해도 너무 길어서 저러고 다녔거든요 ㅋㅋㅋㅋㅋ

1 2 3 4 5 6 7 8 9 10 다음